강이 흐르리
[작가와 화가]
2019-11-11   18:45
Theme - 엔터테인먼트/예술(문화/책)
http://blog.missyusa.com/sangky0701/201911111835439202

강이 흐르리


이승은 언제나 쓰라린 겨울이어라

바람에 베이는 살갗

홀로 걷는 꿈이어라


다가오는 겨울에는 아름답다

그대 기다린 뜻도


우리가 전생으로 돌아가는 마음 하나로

아무도 없는 한적한 길

눈을 맞으며 걸으리니


사랑한다는 말 한 마디 마다

겨울이 끝나는 봄녘 햇빛이 되고

오스스 떨며 나서는 거미의 여린 실낱

맺힌 이슬이 되고

그 이슬에 비치는 민들레가 되리라


살아있어 소생하는 모든 것에도

죽어서 멎어 있는 모든 것에도

우리가 불어 넣은 말 한 마디

사랑한다고

비로소 얼음이 풀리면서

건너가는 나룻배

저승에서 이승으로 강이 흐르리


-이 외 수-







  
댓글1  
 
 
▲ 다음글 : 30년 전의 내 모습
▼ 이전글 : 뒤편
블로그글 검색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