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작가와 화가]
2019-07-11   17:48
Theme - 엔터테인먼트/예술(문화/책)
http://blog.missyusa.com/sangky0701/201907111746548701


오늘

 

오늘도 신비의 샘인 하루를 맞는다

 

이 하루는 저 강물의 한 방울이

어느 산골짝 옹달샘에 이어져 있고

아득한 푸른 바다에 이어져 있듯

과거와 미래와 현재가 하나이다.

 

이렇듯 나의 오늘은 영원 속에 이어져

바로 시방 나는 그 영원을 살고 있다.

 

그래서 나는 죽고 나서부터가 아니라

오늘서부터 영원을 살아야 하고

영원에 합당한 삶을 살아야 한다.

 

마음이 가난한 삶을 살아야 한다.

마음을 비운 삶을 살아야 한다.


-구상-


 



 

 

이연실 - 그대 -




  
댓글1  
 
 
▲ 다음글 : 나에게 이야기 하기
▼ 이전글 : 청도에 오면
블로그글 검색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