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의 시 /이외수
[작가와 화가]
2018-11-08   18:25
Theme - 엔터테인먼트/예술(문화/책)
http://blog.missyusa.com/sangky0701/201811081824498493


11월의 시

세상은 저물어
길을 지운다

나무들 한 겹씩
마음을 비우고

초연히 겨울을 떠나는 모습
독약같은 사랑도
문을 닫는다

인간사 모두가 고해이거늘
바람도 어디로 가자고
내 등을 떠미는가

상처깊은 눈물도 은혜로운데
아직도 지울 수 없는 이름들

서쪽 하늘에 걸려
젖은 별빛으로
흔들리는 11월


-이외수-



 







  
댓글1  
 
 
▲ 다음글 : 다음글이 없습니다.
▼ 이전글 : Joel Rougie이 그리는 여인들의 자태
블로그글 검색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