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조회 댓글 스크랩 작성날짜
5Lilas Blano -달빛가난-19102017-10-05
4Sheri Dinardi (셔리 다나르디-1954~-) - 그녀가 살아가는 모습27102017-09-25
315102017-09-22
2Alexi Zaitsev의 풍경화 -행복-30102017-09-21
1우리들의 죽음 -나는 좌절하는 것들이 좋다-24102017-09-17
흰옷 얼룩 지우기
댓글0조회113
2016-10-15
우듬지
댓글0조회131
2016-05-24
바람
댓글0조회113
2016-05-24
Lilas Blano -달빛가난- [작가와 화가]2017-10-05   15:06
Theme - 엔터테인먼트/예술(미술/디자인)
http://blog.missyusa.com/sangky0701/201710051442154807


달빛가난
 
 
지붕 위에도 담 위에도
널어놓고 거둬들이지 않은 멍석 위의
빨간 고추 위로도
달빛이 쏟아져 흥건하지만
아무도 길 위에 나와 있는 사람은 없습니다
'아부지, 달님은 왜 산꼭대기에 올라가 있나요?'
'잠이 안 와서 그런 거지'.
'잠도 안 자고 그럼 우린 어디로 가요?'
'묻지 말고 그냥 발길 따라만 가면 된다'.
공동묘지를 지나면서도 무섭지 않았던 건
아버지의 눌변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아부지 그림자가 내 그림자 보다 더 커요'.
'근심이 크면 그림자도 큰 법이지'.
그날 밤 아버지가 지고 오던 궁핍과 달리
마을을 빠져나오며 나는
조금도 가난하지 않았습니다.


-김재진-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