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조회 댓글 스크랩 작성날짜
5Pol Ledent 이 그리는 여인 -꽃을 보는 법-1102018-07-15
4Terracittas que -나뭇잎을 닦다-4102018-07-08
3Lindas Jacobus 꽃화분 -우리에게는 작별의 말이 없다-9102018-07-05
2법관 스님 - 다완 外 / 7년 단위로 본 인생10102018-06-21
1Gleb Goloubetski 풍경화 -정미소처럼 늙어라-15102018-06-18
나랑도 좀 놀아달라는 냥.
댓글0조회5
2018-05-28
흰옷 얼룩 지우기
댓글0조회199
2016-10-15
우듬지
댓글0조회220
2016-05-24
Pol Ledent 이 그리는 여인 -꽃을 보는 법- [작가와 화가]2018-07-15   22:12
Theme - 엔터테인먼트/예술(미술/디자인)
http://blog.missyusa.com/sangky0701/201807152207514160















꽃을 보는 법

꽃이 지고 나면 그뿐인 시절이 있었다

꽃이 시들면 바로 쓰레기통에 버리던 시절

나는 그렇게 무례했다



모란이 지고 나서 꽃 진 자리를 보다가 알았다

꽃잎이 떨어진 자리에 다섯 개의 씨앗이 솟아오르더니 왕관 모양이 되었다

화중왕花中王이라는 말은 꽃잎을 두고 한 말이 아니었던 것이다

모란꽃은 그렇게 지고 난 다음까지가 꽃이었다



백합이 지고 나서 보았다

나팔 모양의 꽃잎이 지고 수술도 말라 떨어지고 나서

암술 하나가 길게 뻗어 달려있다

꽃가루가 씨방에 도달할 때까지
암술 혼자서 긴긴 날을 매달려 꽃의 생을 살고 있었다


꽃은 그러니까 진 다음까지 꽃이다

꽃은 모양과 빛깔과 향기만으로 규정되지 않는다


사람과 사랑이 그러하지 않다면

어찌 사람과 사랑을 꽃이라 하랴



생도 사랑도 지고 난 다음까지가 꽃이다


-복효근-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