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조회 댓글 스크랩 작성날짜
5분홍1102019-05-22
4아름다운 사이0102019-05-22
3당뇨병, 고혈압, 비만을 개선 -양파 미역국-0002019-05-22
2사람이 풍경으로 피어나3102019-05-19
1한세상 사는 것5102019-05-16
이상교 작가와 함께하는 북 콘서트
댓글0조회15
2018-11-28
나랑도 좀 놀아달라는 냥.
댓글0조회44
2018-05-28
흰옷 얼룩 지우기
댓글0조회250
2016-10-15
분홍 [작가와 화가]2019-05-22   07:35
Theme - 엔터테인먼트/예술(문화/책)
http://blog.missyusa.com/sangky0701/201905220733259314


분홍





저 작은 꽃잎 한 장에 천 개의 분홍을 풀어놓은 제비꽃, 저것을 절망으로 건너가는 한 개의 발자국이라 한다면


아침부터 저녁까지 허물어지는 빛들과, 소용돌이치는 바다를 또 누구의 무덤이라 한다면


바이올린과 기타와 회중시계가 들어 있는, 호루라기와 손풍금과 아쟁이 들어 있는 액자 속을 고요라 한다면

층계마다 엎드린 저 납작한 소리들을 또 불운한 누구의 손바닥이라 한다면


하루 종일 꽃잎 곁에서 저물어도 좋겠네
절망절망 건너는 발자국마다 분홍 즙 자욱한 삶의 안쪽
손바닥으로 기어서 건너가도 좋겠네



세상은 슬픔으로 물들겠지만 꽃잎은 이내 짓무르겠지만 새의 작은 가슴은 가쁜 호흡으로 터질지 모르지만


슬픔으로 물들지 않고 닿을 수 있는 해안은 없었네 짓무르지 않고 건널 수 있는 세월은 없었네



눈부신 분홍, 한때



-송종규-


 




댓글1